로컬/잡담 게시판
사우스베이-산호세 분류

비오는날 추억의 어디쯤을 떠올리시나요?

컨텐츠 정보

본문

남편말에 저는 시골사람이 서울로 시집을 온 아~주 성공한 케이스라고 합니다.
성공을 하긴 했는지 10층 건물이 제일 높은 빌딩으로 알고 있던 제가 결혼 후 명동 롯데호텔(34층인지 36층인지 가물가물하지만) 레스토랑을 알게 되었습니다.
시부모님과 시누이들 시동생과 함께 사는 성공한 결혼(?)에서 이곳은 억매인 것들로부터의 탈피와 편안함 그리고 고급스러움을 탐하는 속된 마음까지 다 해결해 주는 곳이었습니다.
다른 날도 좋았지만 비오는 날과 눈 오는 날은 통유리를 통해 내려다 보이는 전망이 말할 수 없이 좋았습니다.
그런데 더할 수 없이 좋은 분위기와는 달리 그당시 제수준에 그곳 음식이 비싼편이라 만만한 메뉴를 고르다 보니 돈까스를 고르게 되었고 매번 그것을 시켜 먹곤 했습니다.
처음 튀김옷안에 두꺼운 돼지고기가 턱하니 들어 있는데 그동안 보지 못한 비주얼의 돈까스라 내심 많이 놀랐습니다.
그래서인지 저는 비가 오면 이호텔 통유리와 회색이 주는 스산함 그리고 돈까스를 꼭 떠올립니다.
오늘도 그 레스토랑을 올라가는 직통 엘레베이터를 타기 위해 지나치던 작은 빵집과 호텔로비의 부산스러움 그리고 그 레스토랑 창가에 분위기 잡고 앉아있던 내모습을 떠올렸습니다.
돌아보면 어울리지 않는 옷 입은거 같았을텐데 그때는 어쩌다 한번 나를 위로할 장소가 필요했었던거 같습니다.

[이 게시물은 SVK관리자님에 의해 2022-11-23 21:59:44 사우스베이-산호세에서 이동 됨]

관련자료

댓글 3

WeeklyMorningNews님의 댓글

  • 익명
  • 작성일
마음이 따뜻해지는 글이네요.

Kayla님의 댓글

  • 익명
  • 작성일
비 오는 날 멋진 추억이 있으시네요…
전체 236 / 1 페이지
번호
제목
이름

최근글


인기글


새댓글


Stats


  • 현재 접속자 65 명
  • 오늘 방문자 1,700 명
  • 어제 방문자 1,866 명
  • 최대 방문자 2,853 명
  • 전체 회원수 535 명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