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rning News

제42주년 5.18 광주 민주화 운동 기념식 열려

작성자 정보

  • WeeklyMorningNe…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5월 정신은 현재도 진행 중인 살아있는 역사”

제42주년 5.18 민주화 운동 기념식이 북가주 호남향우회(회장 이영숙)주관으로 지난
18일(수) 오전 11시 산호세 소재 코트라 무역관 강당에서 윤상수 SF총영사, 김주향
광주광역시 실리콘밸리 미주사무소 소장, 우동옥 실리콘밸리 한인회장, 오영수 몬트레이
한인회장, 정승덕 유엔 피스코 부의장, 남중대 미북서부 재향군인회 회장, 이성희 북가주
해병대 전우회회장 등 동포 6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이날 윤석열 대통령의 기념사를 윤상수 SF총영사가 대독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우리는 42년 전 자유민주주의와 인권의 가치를 피로 지켜낸 5.18
민주화운동은 대한민국의 소중한 자산이며, 5월 정신은 현재도 진행 중인 살아있는
역사이고 세계속으로 널리 퍼져 나가도록 노력해야 한다며, 자유, 민주주의, 통합, 번영”을
강조했다.

윤상수 총영사도 기념사를 통해 “5.18 민주화 운동은 시대가 나아가야 할 길을 밝히는
선구자 역활을 했다”고 덧붙였다.
광주광역시 실리콘밸리 미주사무소 김주향 소장은 “가정의 달인 5월은 광주 시민들은
조금은 다른 느낌으로 맞이한다”라며 “저에게는 기억조차 나지않은 어린시절의 일이지만
1980년 5월 군부 독재 총탄에 쓰러졌던 이웃의 이야기를 들으면서 자랐다”며 이들은
평범한 아버지, 어머니였고 아들 딸 들이었다”라고 했다.

김 소장은 “오늘날 광주는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상징이 되었고 광주 정신은 민주 인권
평화의 가치를 바로 세우는 이정표가 됐다”고 말했다.
유엔 피스코 부의장은 “광주의 정신을 되새기는 시간이 되고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대한민국 국민과 동포들이 발휘해 줄 것으로 믿는다”며 이제는 그동안 아픈 상처를
치유하고 아직도 힘든 시간을 보내고 계신 피해자와 유가족분들에게 깊은 위로를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우동옥 실리콘밸리 한인회장은 “42년 전 오늘 광주 시민의 궐기와 희생에서 시작된 5월의
민주주의 운동은 이 순간도 살아 움직이며, 퍼져가는 민주주의의 숨결이 되었다”며 “온
세상에 퍼진 5.18 민주화 정신이 대한민국의 민주화를 일구어냈고 전 세계의 민주화
운동에 영향을 끼쳤다” 밝혔다.

이어 라스베가스에서 열린 미주총연 총회 참석으로 자리하지 못한 곽정연 SF한인회장의
기념사는 박래일 SF전 부이사장이 이진희 EB한인회장의 기념사는 최대연 이사장이
대신해 기념사를 대독했다.

오영수 몬트레이 한인회장은 “민주화에 5.18이 갖는 의미는 굉장히 크다”면서
“5.18민주화 운동이 우리에게 주는 의의와 정신들을 가슴깊이 새기자”고 당부했다.
이번 기념식을 주관한 이영숙 호남향우회 회장은 “5.18 민주화 운동 기념식을 통해
희생자들의 영령들의 넋을 위로하고 참배를 드린다”며 아픈 기억으로 남아있는
유가족분들에게 위로의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기념식은 참석자들이 일어서서 ‘임을 위한 행진곡’을 다 함께 합창했다.


1. 사진설명:지난 18일 실리콘밸리 코트라 무역관 강당에서 제42주년 5.18 민주화
운동 기념식 후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 사진설명:제42주년 5.18 민주화 운동 기념식에서 참석자들이 ‘임을 위한 행진곡’을
합창하고 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93 / 1 페이지
게시글 쓰기
번호
제목
이름

최근글


새댓글


Stats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