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세이 / 칼럼

피아니스트 안미정의 음악칼럼_ 제목: 모든 것의 가능성, 그리고 4’33”

컨텐츠 정보

본문

모든 것의 가능성, 그리고 4’33”

당신에게 4분 그리고 33초는 무엇을 의미하나요? 그 시간동안 어떤 일이 일어날 수 있을까요? 달콤한 사랑을 고백하기 전 서로의 두 눈을 지긋이 바라보는 연인의 무언의 시간도 떠오르고, 비행기에 몸을 싣기 위해 창밖을 응시하는 여행객의 시간도 떠오릅니다. 사랑의 시간, 설렘의 시간 뿐만 아니라 시간의 제한이 있는 중요한 시험 앞에서는 두려움과 불안의 시간이 될 수도 있겠지요.

미국의 작곡가이자 음악 이론가 존 케이지 (John Cage, 1912 - 1992)는 음악사에 길이 남을 역사적인 곡을 작곡합니다. 그는 이 곡을 통해 80년 음악인생에서 발견한 모든 변곡점들을 아우르는 혁신을 이룰 수 있었죠. 침묵을 강조하지만 오히려 그 덕분에 모든 소리에 귀 기울일 수밖에 없게 되는 우연을 추구한 곡. 정말 기대되는 곡이지요?

**four minutes, thirty-three seconds by John Cage


4'33"는 연주자가 총 4분 33초동안 의도적으로 피아노 소리를 내지 않도록 작곡된 세 악장 구성의 피아노 연주곡입니다. 4'33"의 초연은 1952년 8월 29일에 뉴욕 우드스탁의 매버릭 콘서트 홀에서 현대 피아노 음악 연주회의 일환으로 데이비드 튜더(David Tudor)가 연주했는데요 연주자는 무대에 입장해 피아노 앞에 앉은 뒤 첫 번째 악장의 시작을 알리기 위해 건반 뚜껑을 닫았고, 얼마 후에 건반 뚜껑을 열어 첫 번째 악장의 끝을 표시했습니다. 동일한 행동은 두 번째와 세 번째 악장에서도 반복되었고 연주자는 이 행동 이외에 그 어떤 음표 하나도 연주하지 않았습니다.


<존 케이지>

존 케이지는 나중에 1952년 4’33”의 초연에 대해 이렇게 언급했다고 합니다.
"그들은 핵심을 놓쳤습니다. 정말로 정적인 것은 없었죠. 그들은 어떻게 들어야 할지 모르기 때문에 정적인 것으로 여겼지만, 사실은 우연한 소리로 가득 차 있었습니다. 첫 번째 악장 동안 외부에서 바람이 휘몰아쳤던 소리를 들을 수 있었고, 두 번째 악장 동안 비가 지붕 위에 떨어지는 소리가 들리기 시작했으며, 마지막 세 번째 악장에서는 사람들이 이야기하거나 나가는 동안 만들어 낸 다양하고 흥미로운 소리를 들을 수 있었습니다."

공연장에서 무대에 등장한 연주자가 피아노 뚜껑을 덮어버리거나 아무런 피아노 소리도 만들어 내지 않은 채로 피아노 의자에 앉아있다가 퇴장한다면 어떤 느낌이 들까요? 겪어보지 않았으니 당황스럽기도 하고, 이것이 무슨 예술인가 이해할 수 없음에 답답하거나 화가 날 수도 있겠죠. 아마도 정말 다양하고 변화무쌍한 감정을 느낄 수 있을 거예요. 그러나 변하지 않는 것은 모든 것의 가능성을 열어 놓은 이 곡을 감상하다 보면 그 의미를 탐색하기 위해 골똘히 생각하는 나(청자)를 발견할 수 있다는 점이 아닐까 싶습니다. 모든 것의 가능성을 열어 둔다는 것, 그것은 정의할 수 없는 역동적인 감정 앞에 나를 활짝 열어 두는 것이 아닐까요?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522 / 1 페이지
번호
제목
이름

최근글


인기글


새댓글


Stats


  • 현재 접속자 142 명
  • 오늘 방문자 3,415 명
  • 어제 방문자 5,697 명
  • 최대 방문자 11,134 명
  • 전체 회원수 1,094 명
알림 0